리드머

주메뉴

최근 공지사항 및 SNS 링크

통합검색
  • Twitter
  • Facebook
  • Youtube
  • 통합검색

컨텐츠

Review

  1. Home
  2. Review
Thundercat - Drunk
황두하 작성 | 2017-03-20 17:51 업데이트 | 추천추천하기 11 | 스크랩스크랩 | 2,029 View

Artist: Thundercat
Album: Drunk
Released: 2017-02-24
Rating: 
Reviewer: 황두하









베이스 연주자이자 싱어송라이터인 썬더캣(Thundercat)은 두 장의 정규앨범을 통해 초현실 세계를 넘나드는 독특한 사운드의 크로스오버 소울을 선보였다. 개성 강한 얼터너티브 블랙뮤직 프로듀서 플라잉 로터스(Flying Lotus)가 총 프로듀싱을 맡았던 전작들은 둘의 시너지 효과가 제대로 빛을 발한 결과물이었다. 그리고 이는 사운드적으로 좀 더 간소화되었던 미니 앨범 [The Beyond / Where the Giants Roam](2015)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세밀하게 짜인 연주의 합, 감미로운 팔세토 보컬, 유려한 멜로디 라인이 버무려진 이 작품에서 그는 다른 차원에 올라있는 뮤지션임을 재차 증명했다.

 

이후 2년 만에 발표한 세 번째 정규앨범 [Drunk]는 지난 미니 앨범의 연장선에서 보다 확장된 세계관을 보여주는 결과물이다. 우선 썬더캣이 주도하고 플라잉 로터스는 물론, 사운웨이브(Sounwave), 모노폴리(Mono/Poly) 등이 참여한 프로덕션은 전작들보다 훨씬 다이내믹해졌다. 2분 남짓한 트랙들이 짧게 이어지는 와중에 앨범을 관통하는 주제를 담은 긴 러닝타임의 트랙들이 중간중간 섞여 있어 전체적으로 거대한 흐름을 만들어내고 있다. 1990년대풍의 알앤비 발라드를 재현한 “Show You the Way”, 몽환적인 신시사이저 사운드가 흥겨운 펑크(Funk) 트랙 “Friend Zone”, 미니 앨범에도 수록되었던 “Them Changes” 등은 대표적으로 앨범의 중심을 잡아주고 있는 트랙들이다.

 

아울러 썬더캣은 여러 가지 장치를 통해 앨범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있다. 같은 멜로디를 다른 가사로 소화한 “Rabbot Ho”“DUI”를 각각 첫 트랙과 마지막 트랙에 포진하여 수미상관 형식으로 앨범을 마무리한 예가 대표적이다. 또한, 빠른 피아노 연주와 내달리는 리듬파트가 어우러진 “Uh Uh”나 베이스 연주와 독특한 소스들이 어우러진 “Day & Night” 같은 인스트루멘탈 트랙들이 분위기를 환기해준다.

 

[Drunk]가 그의 전작들과 다른 점이 또 하나 있다면, 바로 피처링 게스트들이다. 적재적소에 등장하는 게스트와 썬더캣의 조합이 빼어나다. 1970-80년대를 풍미했던 두 싱어송라이터 마이클 맥도널드(Michael McDonald)와 케니 로긴스(Kenny Loggins)“Show You the Way”에 참여하여 관록을 더했고, 각각 “Walk On By” “Drink Dat”에 참여한 켄드릭 라마(Kendrick Lamar)와 위즈 칼리파(Wiz Khalifa) 역시 곡에 맞춰 감각적인 라임을 뱉었다. 또한, 퍼렐(Pharrell)“The Turn Down”에 참여하여 환경 오염, 인종차별 등, 그 어느 때보다 정치적인 주제에 관해서 노래했다.

 

주인공 썬더캣은 앨범을 통해 술에 취한 상태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일화들을 유쾌하면서도 어딘가 씁쓸함이 느껴지는 가사로 풀어낸다. 흡사 한 편의 블랙코미디 같다. 술에 취해 핸드폰을 클럽에서 잃어버리고(“Captain Stupido”), 이를 계기로 과학기술에 대한 상념을 늘어놓는가 하면(“Bus in These Streets”), 평온한 죽음을 열망하기도 한다(“Lava Lamp”, “Jethro”).

 

그런데 그 사이에 놓인 두 곡, 자신의 동생인 자밀 브루너(Jameel Bruner)가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이유 없이 경찰에게 공격받는 이야길 담은 “Jameel’s Space Ride”와 앞서도 언급한 “The Turn Down”은 좀 더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썬더캣은 이 곡들에서 현재 미국 사회에 만연한 인종차별에 관해 논하는데, 이를 통해 비정상적인 사회의 일면을 술에 취한 상태에 빗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결국, 마지막 트랙인 “DUI”에서 그가 술에서 깨지 못한 채 다음날을 맞이 하는 것이 문제가 해결되지 못한 상황에 대한 비유로 읽힌다. 촘촘하게 짜인 구성의 묘미를 느낄 수 있는 지점이다.

 

[Drunk]는 썬더캣이 커리어를 시작하고부터 지금까지 구축해놓은 음악적인 자산을 모두 쏟아낸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그만큼 개성 강한 사운드는 색깔이 더 짙어졌고, 완성도 또한 탄탄해졌다. 더불어 유머와 진지함 사이를 오가는 가사 역시 더욱 무르익은 느낌이다. 본작은 썬더캣 커리어 최고의 앨범 중 하나로 남을 것이다.





- Copyrights ⓒ 리드머(www.rhythmer.net) / 글: 황두하
모든 리드머 콘텐츠는 사전동의 없이 영리적으로 이용하실 수 없습니다.

코멘트

  • 등록

이전 목록 다음

관심 게시물

  1. 로딩중
GO TOP

사이트맵

리드머(RHYTHMER) |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375-46 도원빌딩 B1 | Tel. 02.3472.6680 Fax. 02.2179.8991
2017년 03월 23일 발행 | 등록번호: 서울아00915 (2009. 7. 17) | 발행인: 염정봉, 편집인: 강일권

이메일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