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드머

주메뉴

최근 공지사항 및 SNS 링크

통합검색
  • Twitter
  • Facebook
  • Youtube
  • 통합검색

컨텐츠

Review

  1. Home
  2. Review
Big K.R.I.T. - 4eva Is A Mighty Long Time
강일권 작성 | 2017-11-28 05:03 업데이트 | 추천추천하기 17 | 스크랩스크랩 | 4,725 View

Artist: Big K.R.I.T.
Album: 4eva Is A Mighty Long Time
Released: 2017-10-27
Rating: 
Reviewer: 강일권









켄드릭 라마(Kendrick Lamar)가 압도적인 데뷔작을 들고 나왔던 2012, 그보다 영향력은 덜했지만, 명반을 들고 나온 또 한 명의 랩퍼가 있었으니 바로 빅 크릿(Big K.R.I.T.)이다. 그는 정규 데뷔 앨범 [Live From The Underground]를 통해 ‘90년대 동부와 서부 힙합 씬의 대결 구도 속에서 외면당한 남부 힙합 사운드를 완벽하게 구현했다. 그리고 2년 뒤 발표한 두 번째 앨범 [Cadillactica]에서도 뛰어난 랩과 프로덕션으로 놀라움을 안긴다. 그야말로 ‘90년대 남부 힙합의 진보적인 부활이었다.

 

빅 크릿은 2000년대 트랩 뮤직(Trap Music)의 득세 속에서 전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치고 들어왔다. UGK, 에잇볼 앤 엠제이쥐(8Ball & MJG), 게토 보이즈(Geto Boys) 등등, 남부 힙합 선배들이 구축해놓은 특유의 사운드, , 텍사스 블루스와 소울, 그리고 서부 힙합의 조합에 근거한 프로덕션을 계승한 것이다. 무엇보다 이를 단순히 재현하는 데 그치지 않고, 과감한 실험과 탁월한 리리시즘(Lyricism)을 더해 한층 발전된 남부 힙합을 들려준다.

 

이번 세 번째 정규 앨범에서도 그렇다. 에잇볼 앤 엠제이쥐가 종종 사용하던 상징적인 표기('4eva')를 따온 타이틀부터 ‘90년대 남부 힙합과 선배들에 대한 존경이 드러나고, 이를 밑바탕으로 하여 완성한 기가 막힌 곡들이 그득하다. 두 장의 디스크, 러닝타임 85분에 이르는 근래 보기 드물게 꽉 찬 구성 또한, 이목을 사로잡는다. 그는 힙합 아티스트인 빅 크릿과 랩퍼 이전에 한 인간인 저스틴 스콧(Justin Scott/본명)의 서사를 각 디스크에 담아 더블 앨범 컨셉트를 십분 활용한다.

 

빅 크릿 사이드가 현실과 가상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비교적 가볍고 자유로운 주제를 걸출한 라이밍으로 담아냈다면, ‘저스틴 스콧 사이드는 현 세계에서 느끼는 복잡한 감정들과 그 속에서 구축한 개인 서사를 눈부시게 펼쳐놓았다. 오늘날엔 이처럼 자아 분리의 기믹이 더 이상 신선하지 않지만, 결국, 좋은 음악엔 설득될 수밖에 없다. 디스크는 비단 가사적인 부분에서만 분리되는 것이 아니다. 프로덕션적으로도 성향을 달리한다.

 

빅 크릿 사이드는 남부 힙합의 과거와 현재라 할만하다. 앞서 언급한 ‘90년대 남부 힙합의 전형적인 사운드와 최근의 트랩 뮤직이 적절히 배합되었다. 티아이(T.I.)와 함께 호화로운 삶을 과시하는 브래거도치오(braggadocio: 자기 과시, 특히, 일종의허풍을 가미한 과시) 트랙 “Big Bank”“I Got This”두 남자 버전이라 할만하며, 고 핌프 씨(Pimp C)의 벌스가 반가운 "Ride Wit Me"는 오거나이즈드 노이즈(Organized Noize)가 주조했던 아웃캐스트(Outkast)‘ATLiens’ 사운드와 UGK 특유의 끈적끈적한 퍼포먼스가 절묘하게 결합했다. 빅 크릿이 만들었지만, 오거나이즈드 노이즈의 초기 사운드에 더욱 가까운 "Get Up 2 Come Down"이 바로 이어서 나오는 구성도 흥미롭다.

 

1집 이전의 믹스테입 [Returnof4eva]부터 시작된 서브 우퍼와 베이스 찬가 ‘My Sub’의 네 번째 시리즈인 “Subenstein (My Sub IV)”도 빼놓을 수 없다. 매니 프레쉬(Mannie Fresh)의 옛 캐쉬 머니 레코즈(Cash Money Records) 프로덕션이 절반을 주도하면, 브라이언 마이클 콕스(Bryan-Michael Cox)의 소울풀한 프로덕션이 나머지 절반을 장식한다. ‘90년대 힙합과 알앤비 계를 풍미한 두 프로듀서의 비트가 교차하는 순간은 백미다.

 

저스틴 스콧 사이드빅 크릿 사이드에서 선보인 남부 힙합의 과거와 현재를 보다 확장한다. 개인 서사에 기반을 둔 만큼 모든 면에서 더욱 극적이고 장중하다. 본작이 뿜는 포스의 7할이 이 파트에서 비롯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여전히 남부 힙합 사운드를 중심에 놓지만, 재즈와 소울 편곡을 과감하게 실행하여 색다른 감흥을 선사한다. 특히, 가스펠 구성이 돋보이는 두 곡 "Keep the Devil Off" "Bury Me In Gold"가 남기는 여운은 대단하다.  

 

"Keep the Devil Off"에서 빅 크릿은 온갖 부정적인 것들과 그를 시기하는 적들을 악마로 규정하고 그로부터 거리를 둘 것을 역설한다. 장르 퓨전이 수준 높게 이루어진 프로덕션과 일종의 간증과도 같은 퍼포먼스가 경탄을 자아내는데, 빅 크릿은 랩 하는 제임스 브라운(James Brown)이나 다름없고, 곡은 남부 힙합으로 빚은 정통 펑크(Funk) 그 자체다.

해먼드 오르간과 관악 세션이 어우러져서 음악적 정취를 더욱 돋구는 가운데, 제목과 달리 물질적인 부에 대한 역설적인 태도를 드러낸 "Bury Me In Gold"가 장식하는 마무리는 또 얼마나 훌륭한가. 바로 전에 만나는 재즈 랩 세션 "The Light"도 인상적이다. 빌랄(Bilal), 로버트 글래스퍼(Robert Glasper), 케네스 왈룸(Kenneth Whalum), 버니스 얼 트래비스(Burniss Earl Travis II)의 보컬과 연주가 크릿의 랩과 사이 좋게 합을 주고받는다.
 

[4eva Is A Mighty Long Time]에서 빅 크릿은 남부 힙합의 미래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하는 듯하다. ‘90년대 중반, 극단적인 실험까지 거침없이 행한 아웃캐스트 이래, 남부 힙합 역사 속에서 이 같은 시도와 눈에 띄는 성과를 보인 이는 빅 크릿이 유일하다. 더불어 데뷔작부터 정규 앨범 석 장을 연속으로 걸작의 반열에 올린 힙합 아티스트가 드물다는 사실도 주목해야한다. 당장 생각나는 이가 켄드릭 라마(Kendrick Lamar)뿐이다. 이제 그 리스트에 빅 크릿의 이름도 추가해야한다 



- Copyrights ⓒ 리드머(www.rhythmer.net) / 글: 강일권
모든 리드머 콘텐츠는 사전동의 없이 영리적으로 이용하실 수 없습니다.

코멘트

  • 등록

이전 목록 다음

관심 게시물

  1. 로딩중
GO TOP

사이트맵

리드머(RHYTHMER) | 등록번호: 서울아00915 (등록일자: 2009. 7. 17) | 제호: 리드머 | 발행인: 염정봉, 편집인: 강일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일권
발행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375-46 도원빌딩 B1 | 발행일자: 2017년 12월 17일 | Tel. 02.3472.6680 Fax. 02.2179.8991

이메일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