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드머

주메뉴

최근 공지사항 및 SNS 링크

통합검색
  • Twitter
  • Facebook
  • Youtube
  • 통합검색

컨텐츠

Review

  1. Home
  2. Review
에픽하이 - sleepless in __________
황두하 작성 | 2019-03-25 09:44 업데이트 | 추천추천하기 9 | 스크랩스크랩 | 11,915 View

Artist: 에픽하이(Epik High)
Album: sleepless in __________
Released: 2019-03-11
Rating:
Reviewer: 황두하









근 몇 년 동안의 에픽하이(Epik High)는 음악적으로 하강곡선을 그리는 중이었다. 2017년에 발표된 아홉 번째 정규 앨범 [We’ve Done Something Wonderful]은 이를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는 작품이었다. 서정성을 강조한 프로덕션과 삶과 사랑에 관한 성찰을 풀어내는 가사로 대표되는 그룹 특유의 스타일은 감흥과 완성도가 매우 낮아졌다. 장르의 전형성을 벗어나 다양한 시도를 해오던 그들이 어느새 과거의 흥행공식에만 기댄 인상이 강했다. 더블 타이틀곡이었던연애소설빈차는 이 같은 안이함을 대변하는 트랙들이었다.

 

이후 약 1년 반 만에 발표한 컨셉트 EP [sleepless in __________]도 아쉽지만, 전작과 크게 다르지 않다. 달라진 점이 있다면, 이번엔 노땡큐처럼 힙합 그룹임을 증명(?)하는 트랙을 억지로 끼워 넣지 않은 것이다. 더불어불면증이라는 테마를 중심으로 일상의 소소한 단면들을 감성적인 언어로 풀어냈다. 마치 2008년에 발표했던 소품집 [LOVESCREAM]이 떠오르는 구성의 작품이다.

 

우선 보컬 피처링에 기대어 풀어낸 곡들은 자기복제에 머무른다. 특히, 초반에 위치한 “In Seoul”술이 달다는 대표적이다. 각 트랙에 참여한 선우정아와 크러쉬(Crush) 모두 개성이 강한 보컬들이지만, 덩달아 개성이 희석되었다. 그나마 “No Different”에서의 유나(YUNA)가 제역할을 했지만, 본인의 앨범에서 보여준 걸 생각하면 아쉬운 건 마찬가지다.

 

가사와 랩 퍼포먼스 역시 전체적으로 무미건조하고 평이하게 흘러갈 뿐이다. 주목할만한 순간을 전혀 만들어내지 못한다. 그나마새벽에에서 미쓰라의 퍼포먼스와매순간 너의 발등에 불 떨어지는 건 천장이 불붙은 걸 뜻함과 같은 라인 정도만 기억에 남는다.

 

매번 번뜩이는 퍼포먼스로 하이라이트를 가져가던 타블로는 본작에서 좀처럼 활약하지 못한 채, 딱딱한 톤과 평이한 라임으로 일관한다. “술이 달다같은 곡에서는 지나치게 비장해서 실소를 자아낼 정도다.

 

한국대중음악 씬에서 에픽하이의 커리어는 분명 상징적이다. 무려 16년 동안이나 인기를 유지해오고, 여전히 앨범을 발표하며 현역으로 활동하는 것은 적어도 국내에서 흔한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결국, 아티스트를 가장 빛나게 하는 건 작품의 완성도다.

 

그런 의미에서 [sleepless in __________]는 매너리즘에 빠진 에픽하이 음악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지난 히트곡의 자기복제 트랙들 탓에 굳이 본작을 들을 필요가 있는지 의구심이 들 정도다. 차라리 완성도에 편차가 있었을지언정 다양한 시도를 보여주던 에픽하이가 그리워진다.



- Copyrights ⓒ 리드머(www.rhythmer.net) / 글: 황두하
모든 리드머 콘텐츠는 사전동의 없이 영리적으로 이용하실 수 없습니다.

코멘트

  • 등록

이전 목록 다음

관심 게시물

  1. 로딩중
GO TOP

사이트맵

리드머(RHYTHMER) | 등록번호: 서울아00915 (등록일자: 2009. 7. 17) | 제호: 리드머 | 발행인: 염정봉, 편집인: 강일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강일권
발행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375-46 도원빌딩 B1 | 발행일자: 2019년 09월 16일 | Tel. 02.3472.6680 Fax. 02.2179.8991

이메일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