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드머

주메뉴

최근 공지사항 및 SNS 링크

통합검색
  • Twitter
  • Facebook
  • Youtube
  • 통합검색

컨텐츠

News

  1. Home
  2. News
  3. 국외 뉴스
조지 플로이드 사건 여파, 저항적인 힙합 음악 스트리밍 급증
토마스 작성 | 2020-06-09 17:30 업데이트 | 추천추천하기 1 | 스크랩스크랩 | 2,879 View




최근 경찰에 의해 살해된 조지 플로이드(George Floyd)
를 비롯하여 인종차별 아래 공권력이 흑인의 생명을 앗는 비극이 잇따르자 곳곳에서 대규모 시위가 일어났다.

 

그리고 이 같은 분위기 속에서 저항적인 메시지를 담은 힙합 음악이 다시금 인기를 끄는 현상이 나타나 이목을 집중시킨다.

 

빌보드(Billboard) 측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지난 5 26일부터 6 2일까지, 다수의 저항적인 힙합 음악의 스트리밍 횟수가 평소보다 급등했다.

 

대표적으로 켄드릭 라마(Kendrick Lamar) "Alright"은 일주일 사이에 13 1000회에서 116 2000회로 787% 급증했다.

 

또한, 킬러 마이크(Killer Mike) “Don’t Die” 2,000회에서 547,000회로, 차일디쉬 갬비노(Childish Gambino) “This Is America" 273,000회에서 1,826,000회로 각각 36,254%, 569.5% 급증했다.

 

이는 최근 아티스트의 결과물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과거의 명곡들도 재조명되고 있다.

 

퍼블릭 에너미(Public Enemy) “Fight The Power” 19,000회에서 178,000회로, N.W.A "Fuck Tha Police" 77,000회에서 579,000회로 각각 858%, 655% 급증했다.

 

이 외에도 빅 멘사(Vic Mensa) “16 Shots”, 와이쥐(YG)와 닙시 허슬(Nipsey Hussle) “FDT”, 더 게임(The Game)  “Don’t Shoot" 등도 높은 스트리밍 횟수를 기록했다.

 

한편, 힙합 외에도 비욘세(Beyoncé), 제임스 브라운(James Brown), 더 파이브 스테어스텝스(The Five Stairsteps), 해롤드 멜빈 앤 더 블루 노츠(Harold Melvin and The Blue Notes), 샘 쿡(Sam Cooke), 솔란지(Solange) 등등, 흑인 인권에 관해 노래한 알앤비/소울 아티스트들의 음악 역시 스트리밍이 급증했다.

 

이 같은 결과는 현재 흑인 사회를 비롯하여 #blacklivesmatter 운동을 지지하는 대중의 분노와 심경을 고스란히 대변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겠다.

- Copyrights ⓒ 리드머(www.rhythmer.net) / 글: 토마스
모든 리드머 콘텐츠는 사전동의 없이 영리적으로 이용하실 수 없습니다.

코멘트

  • 등록

이전 목록 다음

관심 게시물

  1. 로딩중
GO TOP

사이트맵

리드머(RHYTHMER) | ⓒ 리드머 (Rhythmer).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