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드머

주메뉴

최근 공지사항 및 SNS 링크

통합검색
  • Twitter
  • Facebook
  • Youtube
  • 통합검색

컨텐츠

Review

  1. Home
  2. Review
이센스 - 저금통
이진석 작성 | 2023-07-21 23:23 업데이트 | 추천추천하기 154 | 스크랩스크랩 | 83,915 View

Artist: 이센스(E Sens)
Album: 저금통
Released: 2023-07-13
Rating:
Reviewer: 이진석









이센스(E Sens)는 이견의 여지없는 톱 플레이어 중 하나다. 데뷔 이래 꾸준히 손꼽히는 랩 실력으로 자리를 지켰으며, 그를 둘러싼 여러 상황을 전에 없던 드라마로 승화하며 탁월한 작품을 만들었다. 덕분에 지난 두 장의 앨범은 한국 힙합을 대표하는 성취로 남았다.

 

[저금통]은 힙합 음악의 원초적인 쾌감에 집중한 듯한 앨범이다. 특히 “No Boss”로 시작하는 초중반부는 매우 짜릿하다. 강렬한 붐뱁(Boom-Bap) 프로덕션을 가로지르며 기술적으로 완벽에 가까운 래핑을 쏟아낸다. 빽빽하게 배치되어 적재적소에 타격감을 끌어올리는 라이밍은 그야말로 독보적이다.

 

이 같은 감흥은 “What The Hell"에 이르러 정점을 찍는다. 둔탁하고 짧게 끊어치는 리듬파트 위에서 강렬하게 박히는 랩으로 가장 인상적인 순간을 만들어 낸다. 마냥 강한 분위기로만 진행되진 않는다. “How To Love” “Vanilla Sky” 같은 곡에서도 이센스의 랩은 힘을 잃지 않는다. 솔직하고 때론 노골적인 가사와 유연하게 넘실대는 플로우, 몽롱한 기운의 프로덕션이 어우러져서 전반부와 다른 매력이 느껴진다.

 

이전 작품처럼 세밀한 서사로 진행되진 않지만, 그간 쌓아 올린 캐릭터가 이번에도 힘을 발휘한다. 일례로 몇몇 한국 힙합 플레이어들과 선을 긋는 가사는 마찬가지로 돈을 좇았지만, 본인의 음악과 태도를 우직하게 밀어붙인 이력 덕분에 통쾌함을 선사한다.

 

이센스는 여전히 금전적 성공에 시선을 두는 와중에도 그에 대한 당위를 여러 차례 드러낸다. ‘대의명분 들먹이는 새끼들 나쁜 버릇, 손에 몇 푼 쥐면 바로 손 놓는 영웅 노릇’, ‘이센스 그래서 박재범보다 잘 범?, 이 새끼가 그러는 넌 나보다 잘 범?’ 등은 통렬함을 안기는 대표적인 라인이다.

 

프로듀서 허키 시바세키(Hukky Shibaseki)는 앨범의 또 다른 주역이다. 전반부의 긴장감을 끌어올리는 타이트한 비트부터 로파이(Lo-Fi)한 질감을 내세운 느긋한 트랙까지, 다채로운 스펙트럼으로 작품을 풍성하게 채웠다. 전체적으로 잘 만든 힙합 프로덕션이 귀를 즐겁게 한다.

 

다만 힘이 빠지는 구간도 있다. 예를 들어기분은 과거 이센스가 객원으로 참여했던정열의 방의 후속곡처럼 느껴지지만, 그때만큼의 감흥을 느끼기 어렵고, “Real Ones”는 안이한 루프와 평이한 진행 탓에 의아함을 남긴 채 마무리된다. 도끼(Dok2)와 빈지노(Beenzino)를 제외한 객원의 참여 면에서도 아쉬움이 남는다. 특히 보컬 참여 곡들이 그렇다.

 

“Gas”에서 이센스가 앨범을 통틀어 가장 호전적인 스탠스로 랩을 몰아치는 가운데 포인트를 주는 것에서 끝나지 않고 이어지는 지빈(Jibin)의 파트가 맥을 끊는 느낌이다. “기분 “Real Ones”에 각각 참여한 드비타(Devita)와 장석훈(Sukhoon)의 파트에선 영어 가사로 일관한 보컬이 차곡차곡 쌓인 이센스의 라인과 괴리감을 주며 몰입도를 해친다. 멜로디 자체의 감흥도 특별하지 않다.

 

결국 이를 어느 정도 상쇄하는 것도 이센스의 경이로운 랩이다. [저금통]은 한국의 래퍼가 랩으로 만들어 낼 수 있는 짜릿함의 최대치를 선사한다. 몇몇 부분에선 전류에 닿기라도 한 듯한 충격이 올 정도였다.

 

좋은 랩과 좋은 프로덕션이 만나면 좋은 앨범이 나온다. 간단한 명제이지만, 이를 충족하는 결과물을 찾기란 쉽지 않다. 약간의 아쉬움이 남긴 하지만, [저금통]은 올해 나온 한국 힙합 앨범 중에서 장르의 가장 원초적인 멋을 즐길 수 있는 결과물이다. 데뷔한 지 어느덧 20년에 가까운 시간이 흘렀지만, 랩 하나로 삶에 덤비는 그의 음악은 여전히 치열하다.

- Copyrights ⓒ 리드머(www.rhythmer.net) / 글: 이진석
모든 리드머 콘텐츠는 사전동의 없이 영리적으로 이용하실 수 없습니다.

코멘트

  • 등록
  • envy
    1. envy (2023-07-24 17:07:01 / 119.197.29.**)

      추천 1 | 비추 0

    2. 이번 앨범은 랩에 포커싱을 맞춘 앨범이라고도 생각하지만 한편으로는 빈지노 도끼 제외 (이분들은 워낙에 믿고 듣는 아티스트들이라) 의외의 피처링진들도 꽤 돋보였던 앨범이라고도 생각합니다. 트랙의 무드를 방해 한다거나 튀지 않는 선에서 피처링 역할들을 톡톡히 해줬다고 생각하고.. 특히 지빈 같은 경우 처음엔 트랙의 흐름을 굉장히 깬다고 느꼈었는데, 들을 수록 특이하면서 비트에 되게 잘 묻는다는 느낌을 받았네요. 중독되버린 훅엔 장사없다고.. 오히려 이센스의 랩보다 훅이 더 기억에 남기도 했습니다. 여튼 귀가 즐거운 앨범이었네요.
  • somozu
    1. somozu (2023-07-22 19:23:23 / 172.226.95.**)

      추천 8 | 비추 0

    2. 몬가 한국어로 할 수 있는 최고수준의 랩을 듣는 느낌
  • 김지성
    1. 김지성 (2023-07-22 12:30:28 / 122.44.52.***)

      추천 5 | 비추 0

    2. 이센스가 왜 동물적인 랩을 한다고 평가받는지에 대한 좋은 답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가 뱉는 벌스 하나하나의 디테일한 벌스 구성과 동물적인 라임들은 정말 놀라웠습니다.
      특히 'a yo'에 경우에는 이센스의 커리어에서 손에 꼽힐 정도로 화려했습니다.
  • 김지성
    1. 김지성 (2023-07-22 12:26:02 / 122.44.52.***)

      추천 7 | 비추 0

    2. 2023년 최고의 앨범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전 목록 다음

관심 게시물

  1. 로딩중
GO TOP

사이트맵

리드머(RHYTHMER) | ⓒ 리드머 (Rhythmer).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GO TOP